이벤트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상주단체 지원 프로그램 <가곡실격 : 방>
일시

– 2013년 12월 20일(금) 오후 4시
– 2013년 12월 21일(토) 오후 3시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참가비

무료 (전시 입장권 별도 구매)

주최 및 주관

백남준아트센터, 가네샤프로덕션

후원

경기도, 경기문화재단

‘가곡실격’은 가곡(歌曲)이라는 특정 음악 장르를 은유하는 일련의 공연 작업입니다. <가곡실격 : 방>에서는 가곡의 존재 목적을 감상 방식과 소리의 배치, 그리고 듣는 이와의 관계성으로 보여줍니다.
가곡이 지닌 미적 가치는 대체로 현 사회를 관통하는 미적 가치에 반(反)합니다. 보편적 가치판단 기준에서 벗어난 가곡의 아름다움이 설득력을 가질 때, 사회적으로 통용되어 때로 절대적이라고 믿고 있는 미(美)의 일부가 깨어짐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박민희는 이 설득을 가능케 하기 위하여 다수를 위한 극장 대신 관객 개개인의 사적인 상상력과 경험을 확장시킬 수 있는 1인 극장을 구성하였습니다. 주어진 공간 안에서 직접적인 경험을 통한 ‘사적인 듣기’와 ‘집중된 듣기’를 수행함으로써 가곡의 소리와 형식에 집중하며, 개인의 고유한 감상을 이끌어내고 내밀한 소리의 작용에 대하여 생각해봅니다.

[작가소개 – 박민희]

박민희는 중요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로 가곡과 가사, 그리고 시조를 노래한다. 이 노래들로 한 지역(서울, 경기)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오며 처해온 상황을 빌어 현재를 바라보고, 이를 공연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 가곡(歌曲)은 한국 고유의 정형시를 노래하는 성악곡으로 그 원형에 대한 연원은 고려시대로 소급한다. 19세기 풍류방을 대표하는 성악 장르로 성행했다. 많은 노래가 서로 연결되는 일종의 노래모음으로, 모음으로 구성된 ‘가곡 한바탕’과 각 단일 곡들은 일정한 음악적 규칙에 의한 형식을 가진다. ‘형식미’라는 말이 가곡의 대표적 설명으로 사용될 만큼 구조적인 형식이 특징인 성악곡이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다음 이벤트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