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시

검색
  • 백남준 온 스테이지 종료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 기간/ 2013.11.06(수) ~ 2014.07.16(수)

    이번 특별전에서는 2012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수상 작가전인 <더그 에이트킨: 전기 지구>를 기념하여, 백남준의 퍼포먼스를 재조명한다. 그의 퍼포먼스를 기록한 비디오와 자료부터 길거리의 해프닝, 비디오를 찍기 위해 수행한 퍼포먼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업들이 더그 에이트킨과 같이 신체와 움직임에 주목한 오늘의 비디오 아티스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짐작해보게 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 2012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수상 작가전 <더그 에이트킨 - 전기 지구> 종료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 기간/ 2014.04.06(일) ~ 2014.07.09(수)

    본 전시는 퍼포먼스를 기록한 비디오와 자료로부터 길거리의 해프닝, 비디오를 찍기 위해 수행한 퍼포먼스에 이르기까지 백남준의 다양한 작업들을 통하여 더그 에이트킨과 같이 신체와 움직임에 주목한 오늘의 비디오 아티스트들에게 백남준이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짐작해보게 하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백남준의 주파수로: 스코틀랜드 외전 종료
    • 장소/ 에든버러대학교 탤봇라이스갤러리
    • 기간/ 2014.06.09(월) ~ 2014.10.19(일)

    <백남준의 주파수로: 스코틀랜드 외전>은 50년 전 1963년 독일 부퍼탈에서 열린 백남준의 첫 개인전 <음악의 전시 - 전자 텔레비전>을 기념하고자 한다. 이 전시에서 백남준은 텔레비전이라는 테크놀로지를 처음으로 본격 예술의 영역으로 가져오면서 텔레비전을 촉각적이고 다감각적인 매체로 제시하였다.

  • 러닝 머신 종료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 기간/ 2014.05.27(화) ~ 2014.10.16(목)

    백남준아트센터의 기획전 <러닝 머신>은 1960년대 플럭서스 작가들이 창조한 ‘경험으로서의 예술’이 갖는 교육적 의미에 주목하여 가르치고 배우는 장으로서의 예술을 보여주고자 기획되었다. 플럭서스 예술가들은 해프닝, 이벤트, 게임아트, 메일아트 등의 분야를 개척하면서 ‘경험을 창조하는 예술가’와 ‘공동의 창조자 관객’이라는 새로운 관계를 실험하였다.

  • 끈질긴 후렴 종료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전시장
    • 기간/ 2013.02.07(목) ~ 2013.06.16(일)

    후렴은 노래나 시의 본 내용의 사이사이에 개입하는 반복적인 구절로, 주제를 직접 전달하기 보다는 반복을 통해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그러나 그 반복은 단순히 형식적 즐거움을 주거나 본 내용을 보조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정치적인 의도를 가장 예술적으로 드러내기도 한다. 그리스 비극의 코러스는 작가의 의도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관객의 입장을 대변하거나 서사의 내용을 대놓고 풍자하는 역할을 했으며, 청산별곡의 밝은 후렴구는 가사 내용의 가라앉은 절망을 다시 끌어올리는 기능을 한다. 이번 전시에서 다루려는 예술가의 정치성이라는 주제는 단순 반복을 통해서도 정치성을 만들어내는 후렴구의 기능을 연상시킨다는 점에서 제목을 ‘끈질긴 후렴’으로 정했다.

  • 노스탤지어는 피드백의 제곱 종료
    •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 기간/ 2012.07.20(금) ~ 2013.01.20(일)

    이번 전시에는 인간, 기계, 자연의 경계를 넘나드는 백남준의 작품들이 소주제별로 구성될 예정이다. MMK 프랑크푸르트 현대미술관 소장품인 <촛불 하나>는 을 비롯한 자연을 소재로 한 백남준의 작품들과 어우러져 하나의 풍경을 이룬다. 독일의 쿤스트할레 브레멘 소장품인 <세 대의 카메라 참여>는 <참여 TV>, <자석 TV>, <닉슨 TV> 등 관객의 참여를 중요시한 텔레비전 작업들과 함께 전시된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